수도권광역급행철도에 정부과천청사역 신설 확정…과천에서 양재까지 3분 걸려
상태바
수도권광역급행철도에 정부과천청사역 신설 확정…과천에서 양재까지 3분 걸려
  • 강경원 기자
  • 승인 2018.12.12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천시장 공약중 하나, “정거장 유치는 시민이 함께 이루어낸 성과”

[과천넷=강경원 기자] 정부가 발표한 GTX-C노선(수도권광역급행철도)에 정부과천청사역이 신설된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12일 이와 관련, “경기도 양주와 수원을 잇는 GTX-C노선에 정부과천청사역을 신설하는 것이 확정됐다”면서 “이번 결정으로 과천에서 양재까지 단 3분밖에 소요되지 않는 등 서울 주요 거점 지역과의 통행시간이 단축돼 과천시민의 교통편의가 대폭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GTX-C노선 정거장 유치가 민선7기 김종천 과천시장의 공약사항 중 하나였다.

국토교통부는 시속 180㎞의 고속 도심철도인 GTX-C노선(양주-수원)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여 오는 2021년 착공한다고 밝혔다. 해당 노선은 양주(덕정)에서부터 청량리, 양재, 과천을 거쳐 수원에 이르는 74.2Km 구간이다. 일반지하철보다 3~4배 빠른 속도(표정속도 약 100Km/h)로 운행한다.

총 10개의 정거장이 신설되는데, 과천에는 정부과천청사역이 신설 돼 과천에서 서울 양재까지 3분, 삼성동까지는 7분이 소요될 전망이다.

과천시는 그간 주변의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해당 노선의 정거장 유치를 위해 적극적으로 국토교통부 철도국 등과 협의를 계속해왔다.

김 시장 역시 국토교통부장관과 차관 등과 여러 차례 만나 “정부과천청사 주요 부처의 세종시 이전으로 과천은 행정도시로서의 기능이 약화되고 있어 지역 내 신성장동력 확보가 절실하며 이를 위해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는 지역 현황을 피력하며 정거장 유치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

김 시장은 “이번 GTX-C노선 「정부과천청사역」 정거장 유치는 과천 시민과 함께 이루어낸 뜻깊은 결실이다. 앞으로도 우리시의 안전하고 행복한 다양한 교통 정책을 시민과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