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장관에게 환경사업소 이전 추진현황 설명
상태바
환경부장관에게 환경사업소 이전 추진현황 설명
  • 과천넷
  • 승인 2022.08.11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집중호우로 인한 하수처리시설 침수 피해 현장 확인을 위해 과천환경사업소를 9일 방문한 한화진 환경부 장관에게 신계용 과천시장은 과천시 환경사업소 이전·증설 추진 현황을 설명하고, 관련 요청 사항을 전달했다.

환경사업소를 방문한 한화진 환경부 장관
환경사업소를 방문한 한화진 환경부 장관

이 자리에서 신계용 시장은 “노후 하수처리시설에 대한 개선과 인구증가에 따른 처리용량 향상을 위해 과천시 환경사업소 이전·증설이 시급한 만큼, 해당 사업이 신속하고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하수도정비기본계획이 승인 절차에 대한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신 시장은 새로운 환경사업소가 완공돼 정상 운영되기 전까지는 현재의 환경사업소가 가동돼야 하는 만큼, 방류 수질 강화 적용 시기를 유예해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대부분의 신설 하수처리장의 경우 하수처리시설이 모두 지하화돼 있고, 역류 방지시설 및 방류수 가압 배출 시스템을 갖춰 폭우에도 하천수 유입 우려가 없는 데에 반해, 과천시 환경사업소는 지상에 하수처리시설이 있어 자연유하로 배출됨에 따라, 폭우로 인한 하천수위 상승 시 하천수와 방류수가 처리장 내로 역류하는 현상이 발생돼 하수처리 기능을 상실할 수 있는 위험이 있으며, 이로 인해 방류수질이 악화될 수 있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의 현장 방문도 과천시 환경사업소의 이러한 시설 문제를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과천시 환경사업소는 지난 1986년 1일 3만톤의 하수처리 역량을 갖춘 시설로 준공됐으나, 현재는 노후화로 1일 처리용량이 1만9천톤으로 낮아졌다.

과천시는 노후시설에 대한 개선과 인구증가에 따른 처리용량 향상을 위해 환경사업소의 이전을 추진하고 있으나, 입지 선정과 관련한 관내외의 민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신계용 시장은 시정 첫 과제로 ‘환경사업소 문제’ 해결에 주력하고 있다.

시는 시민 의견 수렴을 통해 입지 선정을 한다는 방침이며, 조속한 시일 내에 시민 공청회를 개최하기 위해 관계기관과 협력해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