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에 과천시 큰 피해 없었다
상태바
태풍 링링에 과천시 큰 피해 없었다
  • 과천넷
  • 승인 2019.09.09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시는 태풍 상륙에 따른 철저한 사전대책 마련과 주민협조로 제13호 태풍 링링이 관내에 큰 피해를 주지않고 지나갔다고 8일 밝혔다.

시는 이번 태풍으로 가로수 등 나무 쓰러짐 32건, 전신주 쓰러짐 2 건, 비닐하우스 등 농가 피해 4건, 기타 5건 등의 피해가 발생했으나 대부분 응급 조치로 복구를 완료했다.

과천시에는 공동주택 재건축 현장 5곳과 과천지식정보타운 조성공사 현장 등 대규모 공사현장이 있고 단독주택지역 내에도 주택 신축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곳이 여럿 있어 자칫하면 태풍으로 인해 큰 피해가 발생할 위험이 있었다.

이에 시는 지난 4일부터 김종천 과천시장을 중심으로 재해대책본부를 꾸려 재건축 공사현장, 주요하천, 배수로, 농가 비닐하우스 등 태풍 취약 분야별로 대비 계획을 수립하고 점검했다.

주민들에게도 외출자제 등 태풍 대비 행동요령을 안내하며 피해 최소화를 위한 조치에 만전을 기했다.

우리나라가 본격적으로 태풍 영향권에 들어간 7일 7시부터 21시 까지 김종천 시장을 비롯한 230 여명의 공무원은 비상근무를 실시하며 집게차, 포크레인, 덤프트럭 등 장비를 동원해 신속한 피해복구에 나섰다.

김종천 시장은 ”태풍 피해 최소화를 위해 협조해주신 시민과 공무원들께 감사를 드린다. 앞으로도 철저한 재난재해 대비로 안전한 과천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라고 밝혔다.

문의 : 안전총괄과 안전총괄팀 02-3677-232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