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唐詩 감상] 5. 客中有感 객중유감(나그네 소회)
상태바
[唐詩 감상] 5. 客中有感 객중유감(나그네 소회)
  • 과천넷
  • 승인 2018.12.24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唐詩 감상] 5. 客中有感 객중유감(나그네 소회)

                                    殷堯藩 은요번                                                       김 윤 북촌학당 학장 선정

(은요번 초상 = 바이두 캡처)

                                                  

天地一身在 천지/일신/재            하늘과 땅 사이 이 한 몸 있어

頭顱五十過 두로/오십/과            이미 쇠한 머리 나이 50이 지났네.

流年消壯志 유년/소/장지            흐르는 세월에 장하던 뜻은 시들어가고

空使淚成河 공사/루/성하            공연히 터진 눈물은 강물 되어 흐른다.

 

                                                                                                    '全唐詩' 卷492

 

● 顱 머리뼈 두개골 해골

 

[작가소개] 은요번( 殷堯藩 ? ~ 836전후 )소주(蘇州) 절강성(浙江省) 가흥(嘉興) 사람. 814년 진사에 급제하여 833년에는 시어사(侍御史)로서 호남관찰사(湖南觀察使) 이고(李翱)에게 종사하기도 했다. 백거이(白居易) 등과 교류했고, '전당시'에 시 한권이 전해진

 

김 윤 학장(서울 종로구 소재 북촌학당)이 소개하는 금 주의 당시다.

김 윤 학장은 서울대 서양사학과를 졸업하고, 현재는 동양학 연구에 몰두해 있다. 당시 전문가이다. 계절에 어울리는 당시 한 수다.  ykimforward@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