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악산정
[唐詩 감상] 2. 相思怨 상사원 (그리움은 한이 되어)
  • 김윤 북촌학당 학장
  • 승인 2018.11.27 13:26
  • 댓글 0

[唐詩 감상] 2. 相思怨 (상사원·그리움은 한이 되어)

                                                              - 김 윤 북촌학당 학장 선정

                 

(사진=중국 바이두(百度) 캡처)

                              相思怨 (상사원)

                                                     李冶 이야(?~784, 여류시인)  

                 人道海水深(인도/해수/심)     사람들은 바닷물이 깊다 하지만

                 不抵相思半(부저/상사/반)     그리움의 절반도 안 된답니다.

                 海水尚有涯(해수/상/유애)     바다물은 그래도 끝이 있지만

                 相思渺無畔(상사/묘/무반)     그리움은 아득하여 限한이 없지요.

                 攜琴上高樓(휴금/상/고루)     거문고 옆에 끼고 누각에 올라보니

                 樓虛月華滿(허루/월/화만)     텅 빈 누각엔 환한 달빛만 가득합니다.

                 彈著相思曲(탄착/상사/곡)     相思曲(상사곡) 한 곡조를 막 타려는데

                 弦腸一時斷(현장/일시/단)     거문고 줄과 제 창자가 그만 다 끊어집니다.

                                                                                                  󰡔全唐詩󰡕 卷 805

 

○冶 야 풀무. 녹이다. 대장간 ○抵 저 겨루다. 다다르다. ○尚 상 오히려. 더욱. 또 ○渺 묘 아득하다. 한없이 넓다.○畔 반 밭두렁. 땅의 경계(地境) ○攜 휴 (携의 本字)이끌다. 휴대하다. ○華 화 빛나다. 화려하다. 꽃 ○著 (착) 옷을 입다. 시작하다. (저)드러나다. 저술하다. ○弦 현 현악기의 줄. 활시위 ○腸 장 창자. 충심(衷心, 참된 속마음)

●相思曲: 古樂府曲名

 

 

김윤 학장

김 윤 학장(서울 종로구 소재 북촌학당)이 소개하는 금 주의 당시다. 

김 윤 학장은 서울대 서양사학과를 졸업하고, 현재는 동양학 연구에 몰두해 있다. 당시 전문가이다. 계절에 어울리는 당시 한 수다. 

ykimforward@gmail.com

 

 

김윤 북촌학당 학장  webmaster@gwacheonnet.kr

<저작권자 © 과천넷,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 북촌학당 학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