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17일부터 이틀간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한다
상태바
과천시, 17일부터 이틀간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한다
  • 과천넷
  • 승인 2018.10.16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세 2회이상 체납차량 등 2천여대 대상으로 실시…경기도가 정한 ‘영치의 날’ 에 따른 조치

[과천넷] 과천시는 17일부터 이틀 동안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의 날’을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과천시는 17일부터 이틀 동안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의 날’을 실시한다. (사진=과천시 제공)

이는 경기도가 이 기간동안 도내 31개 시군이 일제히 참여하는 ‘체납차량 번호판 합동 영치의 날’로 정한 데 따른 것이다.

과천시는 이 기간 동안 시청 관계 공무원으로 구성된 단속반을 투입해 단속을 실시한다. 차량 번호판 영치 대상은 자동차세 2회 이상 체납 차량, 자동차 관련 과태료 30만 원 이상 체납 차량이다.

다만 생계유지차량(화물차, 승합차 등)에 대해서는 직접 영치보다는 납부안내를 유도할 계획이다.

번호판이 영치된 차량소유주는 관할 시·군이나 금융기관을 찾아 체납액을 전액 납부해야 번호판을 되찾을 수 있다.

지난달 30일 기준 과천 지역 등록 차량은 총 2만1435대로 이 중 자동차세 2회 이상 체납차량은 902대, 과태료 체납차량은 1012대, 총체납액은 11억9500만 원이다.

윤진구 세무과장은 “고질‧상습 차량에 대해서는 인도명령을 거쳐 공매처분도 추진할 계획”이라며 “번호판이 영치되거나 강제 견인되는 불편을 겪지 않도록 자동차세 및 차량 관련 과태료 체납자는 조속히 자진 납부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