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나무 이야기
상태바
밤나무 이야기
  • 구원옥 기자
  • 승인 2017.10.03 16: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1일 알밤 줍기 행사가 성황리에 열렸다. 

 과천의 상징(시목)인 밤나무(Castanea)는 참나무과로 상수리나무와 잎이 비슷하며 상수리 잎과 다르게 잎은 거치 끝까지 엽록소가 있어서 녹색을 띤다.

 꽃은 암꽃과 수꽃이 따로 있는데 수꽃은 잎겨드랑이의 긴 꽃대에 모여 뭉쳐 핀 다. 그 길이는 약10cm정도 되고 흰색에 가깝게 피었다가 꽃이 터져 가루가 날릴 때 쯤은 점점 누런색으로 변한다. 암꽃은 수꽃차례가 시작되는 부분에 별모양으로 피는데 가까이 보아야 잘 보인다.

 6월에 꽃을 피우고 10월에 열매가 익으며 가시가 많은 각두 속에 꼭 3개의 열매가 있다. 잘 익은 알밤은 탄수화물이 가득하고, 알이 세 개일 때도 있고, 쭉정이가 섞여 있을 때도 있다.

 추석제사상에 꼭 올려야 하는 과일들 중 율(밤)이 있는데 밤 알이 세 개인 이유로, 출세하고픈 마음을 담아 조상제사상에 올렸다고 한다. 삼이란 숫자는 삼정승(영의정, 우의정, 좌의정)을 뜻 한다.

 식물은 대부분이 싹을 틔워내면서 정자의 껍질을 밀고 올라오지만 밤나무는 반대로 종자의 껍질이 뿌리로 내려가고 올라오는 경계 부근에 아주 오랫동안 달려 있다고 해서 자신의 근본 즉 조상을 잊지 말라는 의미도 있다고 한다.

 모든 염원을 담아 올리던 밤나무는 안타깝게도 과천의 중앙이라고 할 수 있는 중앙공원에는 한그루의 나무도 없다. 시민이나 시청에서 관심을 가져야 하지 않을까 싶다.

 물론 열매가 떨어질 때 가시가 많은 각두가 있어서 안전의 문제도 있을 수 있겠지만 과천을 대표하고 과천을 상징하는 밤나무는 두 세 그루정도는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양승길 2017-10-05 08:45:05
과천의 시목이 밤나무였군요.
중앙공원에도 밤나무 몇 그루 있어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