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도 47호선 우회도로 개통"
상태바
"국도 47호선 우회도로 개통"
  • 최성범 기자
  • 승인 2024.06.27 0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도 47호선 우회도로를 이용해주세요"

과천시는 오는 30일 14시부터 국도 47호선 우회도로 서울 방향 2개 차로의 통행이 개시되는 것과 관련하여, 시민과 입주 기업 등의 혼란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변경되는 사항에 대해 시정소식지와 블로그 등 공식 채널을 통해 적극 홍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관계기관과의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국도47호선 우회도로 서울방향 시점부인 신갈현교차로에 차량 유도선, 신호등, 차선 규제봉, 안내표지판 등을 설치하여 우회도로 서울방향 차량 진입 혼선 방지하고, 보행자 안전 확보를 위해 차량 속도 표시장치 및 이동식 단속카메라 1개소, 과속방지턱 3개소, PE방호벽, 교통섬, 반사경 2개소 등 안전시설물을 설치하도록 했다. 개통 이후에도 추가 안전시설물을 지속해서 보완해 나갈 방침이다.

인덕원 방향에서 본 국도 47호선 우회도로

국도 47호선은 안산 양촌나들목에서 군포와 안양, 과천(과천대로)을 지나 서울, 구리 남양주, 포천에서 강원도까지 이어지는 도로이다.

국도 47호선 우회도로는 과천지식정보타운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일환으로 추진된 것으로, 국도47호선의 과천 구간을 이용하는 통과교통을 분리하기 위한 것으로, 서울방향 2개 차로를 우선 임시 개통하게 됐다.

현재 과천대로를 이용하는 통과교통량은 1일 평균 10만대 이상으로 집계되고 있으며, 지식정보타운 조성공사 진행에 따라 늘어나고 있는 기업과 입주민 등으로 교통량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

과천시는 우회도로가 임시개통되면 과천대로를 이용해 지식정보타운과 원도심 등 과천 내부를 통과해 서울방향으로 가는 통과교통량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로써, 교통혼잡 해소와 분진, 소음 등으로 인한 지식정보타운 입주민의 불편도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도47호선 서울방향 임시 개통과 함께 달라지는 사항은 △서울 진입 방법 변경 △갈현삼거리 서울방향 폐쇄 △과천대로 차로 축소 △제비울교차로 서울방향, 신구리안로 개통 등이다.

우선, 당초 과천대로에서 과천고가교 하부를 지나 서울방향으로 진입하는 차량은 앞으로, 신갈현교차로를 통해 국도 47호선 우회도로 2차선 상행도로를 이용하면 된다.

또, 국도47호선 우회도로 서울방향 개통이 되면 기존 램프는 철거되고, 기존 서울방향 도로 1차로에 신규 램프가 설치된다. 아울러, 현재 과천봉담간 도로와 국도47호선 교차구간 통행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설치되어 있는 과천고가교는 국도47호선 우회도로 신설에 맞춰 철거되고 도로높이를 낮춰 재시공되며, 과천고가교 철거구간을 포함하여 상하행 12개차선 600m 구간을 덮는 방음터널을 설치하여 도로 소음으로 인한 인근 주거지역의 불편을 줄인다.

현재 지식정보타운을 지나는 과천대로 구간은 편도 최대 5차로로 운영되고 있으나, 향후 우회도로 양방향이 모두 개통이 되면, 해당 도로는 편도 3~4차로로 조정된다. 이는 스마트케이타워, 상상자이타워, 중외제약 사옥 등 업무용 시설과 상가 등이 대거 들어선 지식정보타운의 서측과 주거지역이 주를 이루는 동측을 더욱 가깝게 연결하여, 입주민의 생활 편의와 지역 연계성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차로가 줄어드는 만큼 시민을 위한 공간은 늘어난다. 보행로와 자전거도로, 식재를 위한 공간으로 최대 5.25m가 늘어나 보다 쾌적한 환경을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제2경인고속도로 북의왕IC와 국도47호선 우회도로 교차로 구간인 제비울교차로 서울 방향도 개통됨에 따라 기존 구리안로 연결을 위해 임시 운영중이던 회전교차로가 철거되며, 연결로는 폐쇄된다. 기존 구리안로를 이용하여 세곡마을 방면으로 진입하던 차량은 자원정화센터 사거리를 거쳐 신구리안로로 이용하면 된다.

신계용 과천시장은 국도47호선 우회도로 서울방향 임시 개통과 관련하여 “변경되는 사항을 시민 등에 적극적으로 알려, 개통 초기에 발생할 수 있는 혼란을 최소화하고, 개선 사항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조치하여 편리한 교통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