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플러스 상생협력 협약식 20일
상태바
GTX플러스 상생협력 협약식 20일
  • 최성범 기자
  • 승인 2024.06.18 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GTX 플러스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GTX 플러스 노선이 통과 하는 지역의 국회의원, 자치단체와의 협력을 위한 ‘GTX 플러스 상생협력 협약식 및 국회토론회’를 20일 오전 10시 국회도서관 강당에서  열 계획이다.

이날 토론회에는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국회의원을 비롯한 고양, 남양주, 안산, 시흥, 파주, 의정부, 하남, 광명, 구리, 포천 등 10개 자치단체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경기도 지역구 국회의원 20명이 공동 주최자로 동참해 국회 차원의 국민적 관심과 공감대를 형성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GTX 플러스는 기존 GTX 노선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지역에 GTX 노선을 신설, 수혜지역을 넓히겠다는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핵심 공약으로서 G․H 노선 신설과 C노선 오이도 연장을 통해 GTX 수혜지역을 경기북부와 서남부권으로 서비스를 확대해 수도권 전역을 평균 30분대 생활권으로 연결하겠다는 구상안이다.

신설 G노선은 경기동북부 포천과 인천을 연결하는 노선으로 주요 경유지는 숭의~KTX광명역~사당~논현~건대입구~구리~동의정부~소흘이다. 신설 H노선은 경기서북부 파주에서 경기남동부 위례 신도시를 연결하는 노선이다. 주요 경유지는 문산~금촌~삼송~건대입구~잠실~위례다. C노선 시흥 연장은 상록수까지 운행 예정인 C노선을 시흥 오이도까지 연장하는 계획이다. 경기도는 지난 4월 이런 내용을 담은 ‘GTX 플러스 노선(안)’을 공개한 바 있다.

협약식에는 GTX 플러스 노선이 통과하는 지역의 국회의원, 지자체장이 참석해 노선별로 협력을 다짐하는 상생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협약식에 이어 경기연구원 모빌리티연구실 박경철 실장이 ‘GTX를 통한 공간 플러스 구상’에 대해 주제 발표를 한 후 전문가 토론이 진행된다.

전문가 토론은 대한교통학회 정진혁 학회장이 좌장을 맡고, 경기연구원 모빌리티연구실 박경철 실장, 서울연구원 김승준 선임연구위원, 인천연구원 교통물류실 김종형 실장, 한국철도연구원 민재홍 기획조정본부장이 토론자로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