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한국문학세상 신춘문예’ 신인상 발표
상태바
 ‘2023 한국문학세상 신춘문예’ 신인상 발표
  • 과천넷
  • 승인 2023.02.14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문학세상(회장 김영일)은, 지난 1월 1일부터 31일까지 1달간 ‘종이 없는 작가등용문’으로 <제22회 한국문학세상 신춘문예>를 '공모전 투명심사 시스템'으로 공모해, 신인 4명을 당선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당선자로는 ▲수필 부문에 김병철(67세, 전 오사카영사), 송종만(트로트 가수, 64세), ▲시 부문에 석기철(66세, 지화자여행사 대표), ▲소설 부문에 박영미(62세) 등이다.

김병철 수필가는, 수필 「열흘 만에 찾은 행복」을 통해, 일본 오사카영사로 봉직하다가 정년퇴직했지만, 친구 요청으로 건축 현장의 임원이 되어 타지에서 주말부부로 겪었던 고달픈 삶을 정리하고 새롭게 인생 3막을 꿈꾸게 되었다는 이야기를 잔잔한 감동으로 엮었다. 

송종만 수필가는 경남지역에서 트로트 가수로 활동하면서, 수필 「못 보낸 편지」를 통해,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난 형수의 애절한 삶의 이야기와 어머니마저 심근경색증으로 투병하면서 힘겨워했던 인생 여정을 애틋한 희로애락으로 묘사해 수필적 묘미를 우려냈다.

석기철 시인은 시 「관악산」 외 2편을 통해, 우뚝 솟은 연주대와 신비로운 바위에서 풍기는 장엄한 정기를 형형색색 우려내는 명상의 얼굴바위로 묘사하며 이루지 못했던 첫사랑을 요조숙녀로, 고달픈 삶을 벌거벗은 겨울나무로 빗대어 독백의 이미지를 서정적 감성으로 연출했다.

박영미 소설가는 단편소설 「처용 부인」을 통해, 수의사인 주인공이 반려동물인 고양이와 아내의 산고 경험을 예리한 통찰력으로 묘사하며 출산의 고통은 인간과 동물이 서로 다르지 않다는 것을 수술실의 긴장감으로 갈등을 부추기며 감동을 끌어낸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영일 회장(시인, 수필가)은 인터뷰에서, “온라인 등단제도는 PC 통신 시대이던 2000년대, 문학 경연에서 불공정 시비가 끊이지 않았던 점에 착안해 부정 방지를 위해 ‘온라인 백일장 시스템’을 발명했고, 23년이 흐른 지금  온라인으로 작가의 꿈을 이루는 한국형 등단제도가 되었다”라고 밝혔다.
 
당선작은 종합문예지 ‘계간한국문학세상’ 봄호(5월)에 발표하고, 당선자는 등단작가로 대우하며 지속적인 글쓰기 교육을 통해 문학 지도자로 양성된다. 개인저서 출간을 희망하면 소량 출간시스템을 통해 최저 비용으로 출간을 지원한다. 

한국문학세상 신춘문예는, 매년 1월에 「공모전 투명심사 시스템」으로 실시되는 ‘종이 없는 작가등용문’으로 비밀코드로 심사해, 예선을 통과하면 3차례 등단지도를 실시하고 합격할 경우 등단의 길을 열어준다.

또한 백일장이나 문예대전 등 개최가 어려운 학교(회사), 공공기관을 대신해서 인터넷으로 작품을 접수하고 심사할 수 있는 ‘공모전 접수·심사대행’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문의 070-7538-175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