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공공주택지구에 도시건축 통합계획 적용
상태바
과천공공주택지구에 도시건축 통합계획 적용
  • 과천넷
  • 승인 2019.07.16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기 기획단계에서부터 입체적인 3D 도시 마스터 플랜 수립

과천공공주택지구에 도시계획 통합계획이 적용된다. 도시건축 통합계획이란 도시의 초기 기획단계에서부터 도시, 건축, 시설물을 아우르는 입체적인 3D 도시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이를 기반으로 토지이용계획 등의 도시계획과 건축계획을 수립하는 방식이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수도권 30만호 주택공급계획(’18.9)」에 따라 추진되는 신규 공공주택지구에 대해 도시건축 통합계획을 14일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기존의 도시계획 방식

 

도시계획 통합계획은 도시와 건축은 입체적이고 일체화된 하나의 공간으로 인식됨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도시계획과 건축계획은 서로 연계성이 부족하며, 선행되는 2차원적 도시계획에 3차원적 건축계획이 맞춰야하기 때문에 최적의 도시공간을 구현하는데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도시계획방식이다. 도시건축 통합계획을 적용하여 기획단계에서 공모 등을 통해 3D 마스터플랜을 수립하면, 도시의 모습과 경관을 사전에 시뮬레이션 할 수 있어 도시 경관 개선, 효율적인 공간 활용계획 수립, 걷고 싶은 도시 조성 등이 가능하다.

도시건축 통합 방식
도시건축 통합방식



국토교통부와 국가건축정책위원회, 한국토지주택공사는 그동안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신규 공공주택지구에 도시건축 통합계획을 적용하기로 하고 세부 추진방안을 협의하였다.

특히, 성남서현(25만m2, 3천호), 수원당수2(68만m2, 5천호), 과천과천(155만m2, 7천호) 등 3개 지구의 경우,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국가건축정책위원회의 자문을 받아 입체적 마스터플랜 설계 공모를 위한 지침을 수립하고 있다.

상기 3개 지구의 입체적 마스터플랜 공모는 각 지구의 공공주택지구 지정 절차*가 완료된 이후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 (성남서현, 과천과천) ’19년 하반기, (수원당수2) ’20년 중

국토교통부 김규철 공공주택추진단장은 “국토교통부는 최근 친환경적인 택지 조성을 위한 환경부 업무협약, 100% 국공립 유치원 공급을 위한 교육부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면서, “이와 더불어 신규 공공택지의 초기 기획 단계부터 국가건축정책위원회와 협력하여 도시계획 방식을 선진화하고 도시경관이 획기적으로 개선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