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사 특별기획전 '1809 추사의 燕行' 8일 개막
상태바
추사 특별기획전 '1809 추사의 燕行' 8일 개막
  • 최성범 기자
  • 승인 2022.10.06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사 특별기획전 '1809년 추사의 연행(燕行)'이 오는 8일부터 12월 4일까지 추사박물관에서 열린다.

이번 특별기획전에서는 과천시 추사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추사필담첩’을 중심으로 조선과 청나라의 교류 현장을 생생하게 확인할 수 있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연행 직전 편지
연행 직전 편지

특히, 1809년 10월 동지겸사은부사를 지내고 있던 추사의 생부인 김노경(金魯敬, 1766~1837)의 자제 군관 자격으로 김정희가 북경을 다녀온 연행(燕行)에 대한 집중조명이 이루어진다.

또, 추사필담첩의 완역을 바탕으로 추사 당대 한중간의 교류의 실상을 살필 수 있어 더욱 특별한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추사박물관 소장 『추사필담첩』의 작성 시기는 19세기 초, 1809~1810년, 1822~1823년 등으로, 박제가, 김정희, 김노경 등이 청나라 문인들과 나눈 필사본 190장의 방대한 양이다.

전시는 제1부 ‘북학파의 교류’, 제2부 ‘청나라 학자들과의 필담’, 제3부 ‘연행 관련 인물들의 그림과 글씨’로 구성된다.

‘북학파의 교류’를 주제로한 전시에서는 추사 이전 박지원, 박제가, 유득공 등 북학파 선배들이 청나라 이정원 등과 어떠한 교류를 했는지 살피고 있다. 박제가가 직접 교정을 본 『북학의』와 함께 박지원의 열하일기와 연암집, 한객건연집 등도 선보인다.

추사 필담첩 중 추사 소개 부분
추사 필담첩 중 추사 소개 부분

‘청나라 학자들과의 필담’을 주제로한 전시에서는 김정희가 옹방강 등과 나눈 「필담서」와 『추사필담첩』을 주로 다룬다. 김정희가 친구에게 쓴 「연행직전편지」, 김정희와 옹방강이 필담을 나눈 「필담서」, 『추사필담첩』 등의 주요 유물이 전시된다.

‘연행 관련 인물들의 그림과 글씨’에서는 추사 뿐만 아니라 자하 신위, 정벽 유최관, 청나라의 옹방강, 완원, 섭지선, 왕희손, 주당 등의 서화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많이 남지 않은 추사의 젊은 시절 난 그림도 2점도 만나볼 수 있다.

옹박강과의 필담서
옹박강과의 필담서

신계용 과천시장은 “이번 전시는 작년에 이어 『추사필담첩』에 대한 두 번째 특별전으로 1809년 추사 연행(燕行)의 구체적 실상을 살필 수 있기를 더없이 좋은 기회”라며 “많은 분들께서 추사박물관 특별전시회에 찾아주시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소봉래란
소봉래난

한편, 8일 개막일에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퀴즈대회 ‘도전! 추사 골든벨’이 추사박물관 야외마당에서 열린다.

이번 특별기획전은 이달 중순부터 추사박물관 홈페이지(www.gccity.go.kr/chusamuseum)에서 온라인전시(VR)도 선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