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위례선 주암역 문원역 설치하라" 과천시의회 성명
상태바
"과천-위례선 주암역 문원역 설치하라" 과천시의회 성명
  • 최성범 기자
  • 승인 2022.08.10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시의회(의장 김진웅)는 8월 8일 ‘과천~위례선’ 시 구간의 노선 및 역사설치 시 과천시민의 의견을 반영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시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그동안 과천시와 과천~위례선 사업을 위해 2014년부터 서울3개구(강남, 송파, 서초) 공동추진 협약 체결과 사전예비타당성 용역 및 보완용역 등을 실시해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하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대우건설이 과천시와 협의 없이 국토교통부에 과천~위례선 민간사업을 제안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또한 “주암역은 주암동 일원에 청년, 신혼부부 등 무주택 실수요자를 위한 임대주택을 건설하는 국가 주택정책 사업에서 기인한 것인 만큼 개발사업의 성공을 위해서는 반드시 주암지구 중심내에 역사가 위치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특히 “과천대로역(문원역)은 국토교통부가 과천과천지구 공공주택사업 결정시 과천~위례선을 본도심까지 연장하는 것을 공식화하면서 지역주민의 교통불편을 해소하고자 역사 신설을 계획한 것이며, 이 조건을 전제로 시의회는 과천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분담금 4,000억원 투입 결정에 동의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시의회는 과천~위례선 과천시 구간 사업계획이 시민들의 노력과 희생으로 추진되는 만큼 국토교통부와 민간사업자는 과천시민의 의견을 반드시 민자 제안에 반영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