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위 뉴스는 GTX-C노선 정부청사역 확정
상태바
2019년 1위 뉴스는 GTX-C노선 정부청사역 확정
  • 과천넷
  • 승인 2019.12.24 2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시 10대 뉴스 선정

2019년 과천시 최고의 뉴스는 ‘GTX-C 노선 정부과천청사역 확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과천시는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올 한 해 시민이 공감하고 화제가 되었던 10대 뉴스 선정을 위한 설문조사를 과천시 공식 블로그를 통해 실시한 결과 이같은 결과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설문조사는 18개 뉴스 가운데 1인당 3개까지 투표할 수 있도록 했다. 설문결과, 총 5,910명의 시민이 참여했고 1위는 3,100명이 투표한 ‘GTX-C노선 정부과천청사역 확정’이 선정됐다.

GTX-C노선은 수원에서 양주 덕정까지의 거리가 74.2km인 노선으로 정부과천청사역은 4호선과 바로 환승이 가능하다. 이 노선이 개통되면 양재역까지 3분, 삼성역은 7분 대로 운행이 가능해 과천 시민의 교통 편의가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2위 과천시립요양원 사업비 195억 중 총 114억 국·도비 확보(2,103명 투표) △3위 3기 신도시, 과천동 공공주택지구 지정 고시(1,722명 투표) △4위 효행장려금과 저소득 노인사회활동 장려금 지원(1,552명 투표) △5위 과천도시공사 연내 출범, 과천문화재단 설립 결정(997명 투표) 이 차지했다.

이어 △6위 사람책에게 길을 묻다! '과천사람도서관' 개관 △7위 과천 경제 살리는 지역화폐 '과천토리' 발행 △8위 손바닥 안에서 보는 과천, '과천마당 앱' 출시 △9위 총 13만 2천여명이 찾았다! '제23회 과천축제' △10위 과천시, 국토교통부 살고 싶은 신도시 1위 선정 등이 10대 뉴스로 꼽혔다.

김종천 시장은 “올 한 해 선정된 10대 뉴스를 보니 GTX-C노선 청사역 확정을 비롯해 시민 삶의 질 향상과 지속가능한 자족복합도시로 성장 등 많은 성과와 발전이 있었다.” 며 “내년에도 시민과 소통하며 활기차고 생동감 넘치는 행복도시 과천을 만들 수 있는 시정 운영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